즉시 행동하기, 미루지 않기!(미루면 눈덩이가 되어 돌아옵니다.)

해야 할

일을 하기 싫다고 미루면

그 일은 더더욱 하기 싫어져서 돌아옵니다.


첫째로 

그 당시에는 잠깐 미룬 것이고 별거 아닌 일이지만

나중에 보면 이미 내 계획이 틀어져있는 것 같고

일을 하기가 더 싫어집니다.

("에잇! 어차피 틀어진 거....?")

 

둘째로 

할 일을 미루고 조금 있다 보면

새롭게 할 일이 한 개, 두 개, 추가됩니다.

(그러면? "오늘은 이미 글렀어... 난 틀렸어... 잘래...")

 

셋째로

시간이 지나갈수록 하지 말아야 할

합리적인 핑계들이 늘어납니다.

시작하기 더욱 힘들어지죠.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이런 무기력한 경험도 연속성이 생길 수 있습니다.

악순환의 고리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합니다.


미루는 행동이 반복된다면

자신이 수용할 수 없는 과한 업무였다는 것을 인정하거나

새로운 방법을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오늘은 저녁 9시에 운동장 나가서 뛰고 와야겠다!

9시 : 음 아무래도 조금만 더 있다가 나가자.

9:30 : 음... 아무래도 너무 추울 것 같아, 오늘따라 너무 힘든데,

입고 나갈 옷도 안 보이네...

운동보다 더 중요한 일이 생각났어!


댓글(8)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