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내용 텍스트 정리> (색칠한 부분이 액기스)


조조에게 배우는 성공의 법칙


판세를 읽는 승부사 조조


조조는 참 다양하게 평가되는 인물입니다.


어린시절 삼국지를 통해 본 조조는 의심 많고 


교활한 사람으로 주로 간신으로 묘사됩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어른이 되었을 때 본 조조는

뛰어난 지략가이자 용인술의 대가이면서

또한 훌륭한 문장가이자 시인으로도 보입니다.


최근 읽었던 판세를 읽는 승부사 조조는 조조의 일대기를 다룬 책입니다.

어린시절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 그가 겪었던

사건들을 관리학 관점에서 다루고 있습니다.

그중에서 인상깊었던 내용 두가지를 소개합니다.


1. 세에 의지해 승리를 얻는다.

옛말에 때를 기다리느니 승세를 타는 것이 낫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세는 일종의 외부 조건의 구비와 성숙을 의미합니다.

물이 흐르는 방향과 거꾸로 가는 것은 세에 어긋하는 것으로

어떤 일을 완벽하게 준비했더라도 그 흐름에 역행하면

일을 그르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러면 세에 의지 할 경우 수만은 어려운 일도 

일단 기세를 타고 오르면 물 흐르듯 순조롭고

신속하게 성공에 이르게 됩니다.


이런 국면을 일컬어 옛사람들은

좋은 바람 불면 바람타고

곧장 푸른 구름에 오르리라

라고 표현했습니다.


물이 흐르는대로 따르고 세에 따라 행하는 것은 언제나 가장 빠르고 효과적인 방법이라는 의미입니다.


조조는 세를 따르고 세를 빌리며 세를 만들어 내는 방면에 고수였습니다.

결정적 순간에 다른 사람들보다 훨씬 빨리

형세를 파악했으며 항상 주도 면밀하고 

원대하게 전체 국면을 기획했습니다.


위촉오 삼국시대에 

제갈량이 만든 절묘한 판을 깨고

대륙을 통일할 힘을 갖출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우세와 열세를 파악하고

판세를 읽는 능력이 누구보다 뛰어났기 때문입니다.


세를 이용하는 사람은 모름지기

주요 모순을 포착하고 큰 추세를 따르는 사람입니다.

세에 순응하며 일을 하면 속도가 빠르고

효과는 좋으면서도 비용은 적게 들일 수 있습니다.


흔히 작은 일은 세를 만들어 할 수 있지만.,

큰 일은 세에 순응해야 할 수 있습니다.

물러나야 할 때와 나아가야 할 때를 살피고

직접 나서야 할 떄와 남의 힘을 빌려야 할 떄를 

분명히 판단한 자는 난세의 영웅이 되었고

최후의 승자가 되었습니다.


2. 지식을 학습하기 위해 노력하다

관직을 버리고 귀향했던 젊은 시절 조조는

성 밖에 집을 짓고 문무를 겸비하기 위해 힘썼습니다.

봄 여름으로 독서를 하며

가을과 겨울에는 사냥을 하며 무예를 단련했습니다.


특히 독서 기간에는 얼마간 

방문을 걸어 잠그고 책을 읽는 등

지식을 학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여러 책을 두루 읽었으며 그 가운데 

병법서에 많은 관심을 가졌습니다.


놀랍게도 세계 역사상 가장 뛰어난

병법서라고 불리는 손자병법에 최초로

주석을 단 사람이 바로 조조입니다.


또한 조조는 책 내용을 읽는 것만 아니라 

책속의 내용을 이해하고 평가해

자신만의 관점을 만들었습니다.

독창적인 독서세계를 펼치기 위해 노력한 것입니다.


실제 조조가 남긴 문장은

여러 작품속에서도 등장하며

중국 문학사 최초의 서사시를 남기기도 했습니다.


조조는 지식이 깊기도 했지만

이를 능력으로 전환하는 방법이 탁월했습니다.

그는 어떻게 하면 자신의 지식을 빠르게

능력으로 전환시킬 수 있을지 고민했습니다.


그에 대한 해답은 지식을 고정시키지 않고

살아있는 것 이라고 보는 것이였습니다.

지식을 생동적인 장면 인물 고사 등 

자신의 경험과 결부시켜 깨우쳤던 것입니다.


만약 어쩔 수 없이 경험이 불가능한 것들은

책을 통해 간접경헙과 결부시켜 공부했습니다.

조조는 예리한 안목과 뛰어난 능력에 기대

사람을 빌리고, 세를 빌리고, 힘을 빌려

틈새에서 생존하고 발전을 도모해

천하통일의 초석을 닦을 수 있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판세를 읽는 승부사 조조를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매드아이 Mad.I

댓글을 달아 주세요